주요실적

보도자료

  • 책

  • 책

free_board_view
제 목  [성보경 칼럼/ 아주경제] 우리나라 상장기업 70%, 경영권 분쟁에 무방비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3-11 조회수  49

[성보경 칼럼] 

'우리나라 상장기업 70%, 경영권 분쟁에 무방비'

성보경 ㈜프론티어 M&A 회장입력 : 2021-03-03 18:08


자본주의에서 기업 경영권(Control of Corporate)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역할을 할뿐만 아니라 사회적 지위와 경제권력을 확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상징된다. 시장을 지배할 수 있을 정도의 독점적 지위를 가지고 있는 대기업 또는 다국적 기업의 경영권 가치는 중간 규모의 국가통치권자 정도의 막강한 사회적 지위와 경제적 권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으로 경영학자들의 연구보고서에 나타나고 있다. 때문에 주식시장과 M&A시장에서는 경영권을 노리는 경쟁자와 기업사냥꾼(Corporate Raider)들이 우글거리고 있으며, 정치권력 또한 경영자들의 사회적 영향력을 견제하기 위해서 주식의 대량보유, 의결권, 보고의무, 기업지배구조, 소수주주권, 감사선임, 출자방식, 세금, 환경 등의 분야에 대해 수많은 법규와 규제를 쏟아내고 있는 실정이다.

상장기업의 경우 경영권 분쟁이 발생하면 대상기업의 주식가격은 대체적으로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 공개시장에서 주식을 대량으로 매집하여 의결권을 확보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기 때문이다. 또한 상장된 주식의 수량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경영권 분쟁이 치열해지면 대상기업의 주가는 천정부지로 치솟는다. 일반주식투자가들까지도 경영권 분쟁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기업에 관심을 갖는 이유이다. 또한 경영권은 기업의 성장동력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경영자들뿐만 아니라 대규모 투자차익(Capital Gain)을 노리는 투자금융가들도 경영권 투자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특히, 차입매수(LBO, Leveraged Buyout)기법이 동원되면서 거대규모의 다국적기업이라

       전체글 보러 가기       


이전글/다음글
첨부파일
이전글 [아주경제] [알림] 논설실에 바람났네, 筆風-文風-動風
다음글 [성보경 칼럼/ 아주경제] 뉴욕行 쿠팡, 차등의결권이 뭐길래

회사소개

인사말

주요실적

보도자료

공지사항

고객센터

(주)프론티어 M&A상담은 대표번호
또는 E-mail로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2-2052-2100

frontiermna1@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