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그래프
당사는 M&A 및 이에 관련된 투자금융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회사로서, M&A에 따른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M&A를 실행하기 위해 필요한 사전적 조직관리 및 자금조달을 비롯하여, 회사의 성장단계별로 필요한 경영전략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특히, 20여년 동안 축적된 경험과 Know-How를 바탕으로 기업지배구조
의 개선, 신성장동력의 확보, 사업구조조정 및 매각, 최대주주 지분 매각, 사전적 기업승계구조의 확보, 주식의 안정적 관리, SPAC 및 우회상장, 정관변경, 효율적인 주주총회의 진행 등과 종합적인 통합경영컨설팅 분야에 탁월한 능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 경영전략컨설팅 상담은 전화 또는 이메일로 주시기 바랍니다.     TEL : 02-2052-2100 / E-mail : merger@merger.co.kr


free_board_view
제 목  미얀마 정부의 외국인에 대한 유통업 투자허가 및 진출전략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12-24 조회수  69

미얀마 정부의 외국인에 대한 유통업 투자허가 및 진출전략

 

ㅇ 도소매업 외국인 투자 100% 허용

- 미얀마 정부는 그동안 외국인의 진출이 금지되었던 분야를 점진적으로 개방하고 있음.

- 미얀마 상무부(Ministry of Commerce) 2018 5월에 그동안 금지했던 외국기업 및 외국인 합작 기업의 도소매업 영위를 허용함.

- 미얀마 상무부는 2016년 외국 합작기업에게 건설자재 무역업 허용, 2017년 외국기업에 대한 비료, 종자, 살충제, 의료기기, 건설자재에 대한 무역업을 허용한 바 있음.

- 미얀마 상무부는 외국 업체와 미얀마 업체 간의 평등 경쟁을 통해 국내 소비자에게 더 좋은 유통 시장을 만들고자 외국기업 및 외국인 합작 기업의 도소매업 영위를 허용함.

- 미얀마 인구는 5433만 명(2019년 기준)에 달하며, 양곤주에만 약 700만 명이 거주하고 있음.

- 전체 인구의 33%에 해당하는 약 1800만 명이 도시에 거주하고 있으며, 최근 빠르게 도시화가 진행 중

- 미얀마 연간 소매시장 규모는 GDP 15% 98억 달러임.

- 전체 인구의 66%는 한 달 수익이 USD 125~500에 불과하며, 소득 중 41~60%를 식품 구매에 사용하고 있음.

- 대도시 사람들은 국내 브랜드보다 외국 브랜드를 선호하는 편이며, 시장이 개방되면서 재래시장보다 마트, 대형 쇼핑몰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짐.

- 군사정부에서 문민정부로 정권이 바뀐 이후 경제가 개방되면서 외국 제품의 수입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미얀마 소비자의 소비 성향이 크게 바뀌고 있음.

- 미얀마 중산층 인구는 2010년 기준 250만 명에서 2030 1900만 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

- Oxford Business Group 보고서에 따르면 일용소비재(FMCF, Fast Moving Consumer Goods) 시장이 2011년 이후 연평균 15%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가정용품, 개인용품 지출이 47% 이상을 차지

- 미얀마 소매자협회(Myanmar Retailers Association)에 따르면 2016년 기준 현대식 소매 매장이 700개를 넘으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발표

- 미얀마에서 도소매업을 영위하기 위해서 상무부에 사업자 등록 후 세부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함.

- 유통업을 영위하고자 하는 외국인의 경우 소매업은 토지 임대료를 제외한 최소 기본 투자금 조건을 충족해야 함.

- 소매업 투자의 경우 100% 미얀마 현지법인은 바닥면적 최소규모에 대한 조건이 없으나, 100% 외국기업 및 합작투자 기업에 대해서는 매장의 최소 바닥면적이 929 제곱미터 이상이어야 하는 규정이 있음.

ㅇ 미얀마 유통업 투자를 위한 상무부 제출 서류

- 1) 회사설립 증명서

- 2) 미얀마 투자위원회(MIC) 투자 승인

- 3) 관할 지역의 개발위원회 추천서

- 4) 판매되는 상품 목록

- 5) 초기 자본금, 사업장 위치, 규모 등과 같은 세부 정보를 포함한 사업 계획서

- 외국기업에게 도소매업 영위를 허가한 후 일본 및 스위스 기업들이 미얀마 유통업 투자에 관심을 보임.

- 상무부가 2018 5월 도소매업 영위를 허가한 이후 2019 6월까지 외국기업, 합작기업 등 총 12개사가 허가를 받음.

- Mycare Unicharm, Otsuka Pharmaceutical, DKSH, Toyota Tsusho, Unilever, Mega Lifesciences, NTT Com Myanmar 7개사가 100% 외국인 투자기업으로 진출

- 합작기업에는 Pacific Andaman(SEA), AEON Orange, Asahi Loi Hein, EAC Myanmar, Wilmar Myanmar Edible Oils 5개 기업이 있음.

ㅇ 미얀마 소매자협회(Myanmar Retailers Association) 사무총장 U Thurein Nyein에 따르면 미얀마 상무부가 외국 기업에게 도소매업 100% 투자 허용을 결정함에 따라 국내 기업들과 외국기업들의 경쟁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

- 이 경쟁을 통해 소비자 입장에서는 더 좋은 유통업 환경이 될 것으로 기대됨.

- 미얀마 현지인들은 아직은 전통시장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으나 대형 쇼핑몰들의 등장과 외국 제품의 수입이 증가하면서 사람들의 쇼핑 트렌드가 변해가고 있음.

- 미얀마 부통령 주재 기업가 월례회의에서 외국 소매업자들의 유통업 투자에 대한 최소 자본금, 토지 면적 등 애로사항에 대해 보고하였으며, 상무부는 국내 기업 보호를 위한 규정이 필요하다고 밝힘.

- 미얀마 경제는 5000만 명이 넘는 인구와 함께 시장개방과 민주화로 인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음.

- 2011년 시장 개방 이후 소비 트렌드도 빠르게 변하고 있음.

- 미얀마 소비자들은 재래시장을 선호하지만, 생활 방식이 바뀌면서 대형 쇼핑몰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짐.

- 현재 페이스북을 통한 온라인 쇼핑이 유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모바일 전자결제 시스템이 도입되면 더 많은 국제 온라인 유통기업이 미얀마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됨.

- 미얀마 유통시장이 외국인에게 개방되면서 한국 유통업체들도 최소자본금과 면적 요건을 갖춘다면 독립적으로 진출할 수 있게 됨.

- 다만 아직도 미얀마의 1인당 국민소득(2018 IMF 기준 USD 1298)은 매우 낮은 편이며, 최소자본금규모와 요구면적 기준이 너무 높아 대기업을 제외하고는 미얀마 유통시장 진출이 현실적으로 매우 어려움.

- 한국의 중소기업들은 직접 미얀마에 유통사를 설립하기보다, 미얀마 진출 한국유통대기업에 납품하거나, 동반 진출하는 방향을 모색하는 것이 효율적

- 한국 제품이 중국, 태국 제품보다 품질이 우수하고 고가 제품으로 인식되고 있으며, 좋은 품질과 더불어 한류를 활용해 브랜드 마케팅이 필요.


이전글/다음글
첨부파일
이전글 전자상거래의 글로벌화 추세를 활용한 해외시장개척전략(1)
다음글 뉴질랜드의 유통시장 현황 및 시장개척전략의 분석(1-6)

주요업무

M&A중개업무

지배구조 및 경영권관련업무

기업회생 및 구조조정업무

투자자금조달업무

경영전략컨설팅업무

고객센터

(주)프론티어 M&A상담은 대표번호
또는 E-mail로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2-2052-2100

frontiermna1@gmail.com